아라카와 히로무 뒤로

1973년 홋카이도 출신. 고교 졸업 후 7년 동안 가업인 낙농업에 종사하는 한편 여러 잡지에 일러스트와 4컷 만화를 투고한 끝에 1999년 ‘제9회 에닉스 21세기 만화대상’ 수상을 계기로 상경하여 본격적인 만화가의 길을 걷게 되었다. 이후 2001년 스퀘어 에닉스의 《월간 소년 간간》에서 첫 연재작이자 대표작인 『강철의 연금술사』를 연재 개시, 어마어마한 반향을 불러일으키면서 일약 21세기 일본 만화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 중 한 명으로 급부상하기에 이른다.
여성 만화가 특유의 섬세함과 웬만한 남성 만화가를 능가하는 호쾌함, 그리고 그 와중에 허를 찌르듯 번득이는 유머 감각을 골고루 겸비한 작풍으로 평판이 높으며, 2011년 『강철의 연금술사』와 『수신연무』의 연재를 나란히 끝마치고 『아루스란 전기』, 『은수저』를 연재하며 농가 에세이 『백성귀족』을 틈틈이 집필 중. 대표작으로는 『강철의 연금술사』, 『수신연무』, 『백성귀족』 등이 있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