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당신이 몰랐던, 페미니스트들의 속 이야기 『페미니스트 99』


2018_femi99_01
“엄마가 될 생각인가요?” “제가 대답할 생각이 없는 거 눈치 못 채셨나요?”
“여자에게는 태어나자마자 어머니의 소명이 주어지죠. 사회가 원하는 건 그녀가 접시를 닦는 것이기 때문이에요……. 만일 그녀가 태어날 때부터 당연히 아이를 낳아야 한다고 생각하도록 길들여진다면 스무 살이 되어서는 더 이상 선택의 여지가 없어지죠.”
“나의 두뇌는 격렬하게 활동하고 있다. 나는 시간의 흐름, 나이와 죽음을 의식하는 것처럼 힘차게 내 책에 착수하고 싶다.”
“만일 이 세상에 우울해할 권리가 있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이 재능 넘치는 젊은 여성일 것이다.”
“난 남자 옷을 입는 게 아니에요, 내 옷을 입는 거죠.”
“여성들이 자신들의 삶에 관한 진실을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고 여성에게만 일어나는 일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는 것은 뭔가 특별했다.”
“아무래도 나는 테헤란을 사랑한다. 테헤란은 내가 삶의 목적과 이유를 찾고…… 내가 사랑하는 짙은 노을과 흙길과 비참하고 고약하고 부패한 사람들을 찾을 수 있는 유일한 곳이다.”
“환경오염의 위협은 아직 태어나지 않은 세대, 오늘의 결정에 대해 어떤 목소리도 낼 수 없는 미래의 세대에게 훨씬 더 큽니다. 그 사실 하나 때문에라도 우리의 책임이 막중할 수밖에 없습니다.”
“경력을 가질 수 없던 시대에 그런 대단한 경력을 쌓았다는 것이 정말 멋지지 않나요?”

우리가 알아야 할 페미니스트 99 공유하기

본 이벤트를 SNS 를 통해 친구에게 공유해주세요.
아래에 있는 소셜 공유 버튼을 눌러 공유해 주신 분들께,
민음북클럽 1,000 포인트를 적립(최초 1회 한정)해 드립니다.
로그인을 하셔야 공유버튼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2018_femi99_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