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가까이 IN] 목요일에 만나요 / 조해진 소설 읽기 9/28


민음사_책가까이_조해진_01 (2)

[책 가까이]  목요일에 만나요 – 조해진 작가 읽기 모임
 
“저에게 빛의 호위의 순간이라면, 제 소설을 의미 있게 읽어주는 독자들을 만날 때죠.
누군가에게 글을 읽고 쓰고 싶은 마음을 품게 하는 것, 그건 정말이지 경이로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작가가 되지 않았다면 경험할 수 없는 일일 거예요.”
(Littor 6호 | 쓰는 존재 조해진 작가 인터뷰 中)
 
 
조해진 작가의 장편 연재를 시작하며 함께 읽는 읽기 모임을 모집합니다. 
『단순한 진심』의 연재가 계속되는 네달 동안 작가님과 함께 읽고 써요.
 
함께 읽을 책들 그리고.
1회: <천사들의 도시> 
‘타자의 소설가’ 소외된 이들을 그리는 소설가가 첫 번째로 찍은 점, 그 빛나는 시작.
조해진 작가의 첫 번째 소설집입니다. 진지하고 따스한 시선의 시작이 궁금하다면 그의 ‘첫’을 살펴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테니까요.

 

2회: <로기완을 만났다>
조해진 작가의 두 번째 장편 소설. 내몰린 사람들을 바라보는 소설가 조해진이 썼어야만 했을 이야기.
북한 주민과 탈북인의 현실, 분단 체제의 비극성을 여실히 보여 주는 이야기로, 탈북인 로기완과 그의 행적을 추적하는 작가 ‘나’의 이야기가 벨기에 브뤼셀의 생생한 풍경을 배경으로 펼쳐집니다.

 

3회: <여름을 지나가다>
내일의 희망이나 포부를 갖지 못하는 젊은 세 남녀의 폐허 같은 삶, 그들의 뜨겁고 아픈 여름의 시간.
스쳐갈 뿐인 우리지만 결정적인 영향을 주고받아 버린, 아련했던 한 계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여름을 지나가는 8월의 마지막에 꼭 읽어야 할 소설.

 

4회: <빛의 호위>
더욱 견고하고 세밀하고 아름다워진, 그러나 변하지 않은 조해진의 세계. 빼놓을 수 없는 수작들이 가득한 조해진 작가의 세 번째 소설집입니다.
읽는 누구도 실망할 수 없는 소설집이라고 확신하고 있고요… 더하여 『단순한 진심』을 있게 한 단편소설 「문주」가 수록되어 있으니 꼭, 지금, 읽어야만 합니다.(+_+)

 

민음사 [책 가까이 IN]과 함께!
1부는 우리끼리 책이야기 / 2부에서는 조해진 작가와 함께 책이야기를 합니다.
함께 나누면 좋을 이야기들은 민음사 에디터와 참여자가 함께 준비해요.
달고 맛있는 것을 함께 먹으면서 다정하게 이야기해요.
마지막주 목요일에 만나요!

다음 회차 신청은 매달 첫째주 월요일에 오픈됩니다. (4회차 9/4 open)

다음 회차 독서모임 신청은 이전 회차 독서모임 참석자에게 우선권이 주어집니다.

 

이벤트 참여하기

민음북클럽 회원만 신청 가능합니다.

4회 9월 28일 (목) : <빛의 호위> 읽기 신청받아요!

결제를 진행하시려면 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