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사생활

제목 날짜
『한 줌의 먼지』 세상에서 가장 냉소적인 농담 2010.1.27
『몽해항로』 기형도가 가장 사랑한 시인 2010.1.20
『바다여, 바다여』 그림 속 인물들이 튀어나와 새로운 이야기를 만든다면? 2010.1.13
『심플 스토리』 별난 작가의 특별한 독자 소통법 2010.1.6
『우아함의 탄생』 중국에도 강남이 있다 2009.12.30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뻐꾸기 둥지에 사는 ‘루저’들의 영웅 2009.12.23
『시차의 눈을 달랜다』 죽은 시계를 차고 그와 함께 떠나는 여행 2009.12.23
『오렌지만이 과일은 아니다』 당신의 적은 무엇입니까? 2009.12.9
『시소의 감정』 완벽한 지녀에게 딱 한 가지 없는 것 2009.12.2
『나를 보내지 마』 복제 인간에게는 과연 영혼이 없을까? 2009.11.25
『아우라』두 얼굴의 여자? 2009.11.18
『길 위에서』 이것이 비트(beat)다. 2009.11.11
『춤추는 목욕탕』 OO은 목욕탕도 춤추게 한다? 2009.11.4
『파스쿠알 두아르테 가족』 『돈키호테』 이후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읽은 스페인 소설은? 2009.10.28
『우주전쟁 중에 첫사랑』 당신, 외계인이죠? 2009.10.21
『소리꽃』우리 시대 3부작의 발견, ‘우리 소리’ 3부작의 대단원! 2009.10.14
『어느 운 나쁜 해의 일기』 소설이 음악처럼 읽힐 수 있을까? 2009.10.7
『소설, 어떻게 쓸 것인가』 전체가 한 문단으로 이루어진 소설이 있을까? 2009.9.30
『면도날』 ‘서머싯 몸의 3대 장편소설’, 숨은 명작을 찾아서 2009.9.23
코맥 매카시의 『국경 3부작』 영혼을 사로잡는 아름답고 잔혹한 서부 묵시록 2009.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