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토나카 마치코 사토나카 마치코 뒤로

오사카 출신으로 1964년 <피아의 초상>으로 만화계에 입문했다. 1964년 고단샤 신인상, 1972년과 1973년 고단샤 출판 문화상, 1980년 고단샤 만화상 등 다수의 수상경력이 있으며, 1987년에는 <에리어스의 아가씨들>이 TV드라마화 되었다. 1996년에는 30년 만화가 생활을 결산하는 전시회를 열어 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고 있다. 무려 400여 편의 만화 타이틀을 보유한 그녀의 작품은 역사상의 인물, 사건을 소재로 한 작품이 많다. NHK의 역사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는 등, 폭넓은 활동을 하고 있으며 현재 일본 만화가 협회 상무 이사 국제부 부장 및 각종 위원 등을 맡고 있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