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그리트 뒤라스 마르그리트 도나디외 뒤로

본명 마르그리트 도나디외(Marguerite Donnadieu). 1914년 베트남 지아딘에서 태어났다. 1918년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프랑스어 교사인 어머니의 인사이동에 따라 베트남 곳곳으로 이사를 다니며 어린 시절을 보낸다. 고등학교를 마치고 1933년 프랑스로 영구 귀국하여 대학교에서 정치학과 법학을 공부한다. 졸업 후 식민지청에서 비서로 일하다가 1941년 퇴직, 1943년 플롱 출판사에서 ‘뒤라스’라는 필명으로 첫 소설 『철면피들』을 출간하면서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한다. 『태평양을 막는 방파제』, 『온종일 숲 속에서』, 『모데라토 칸타빌레』, 『롤 V. 스탱의 황홀』, 『부영사』, 『복도에 앉은 남자』 등 다수의 작품들에서 독특한 글쓰기 방식을 사용해 ‘누보로망’ 작가로 평가 받기도 한다. 또한 일찍부터 연극과 영화의 매력에 눈을 떠 여러 가지 형태로 이 예술 장르들과 특별한 인연을 맺는데, 그녀가 시나리오를 쓴 알랭 레네의 영화 「히로시마 내 사랑」이 성공을 거두면서 대중의 주목을 받을 뿐만 아니라 영화 「라 뮤지카」, 「인디아 송」 등에서는 제작 및 연출에 직접 참여하는 등 장르를 초월한 다양한 활동을 한다. 노년에 찾아온 알코올중독과 간 경화의 고통을 이겨 내고 1984년 『연인』을 발표하여 프랑스에서 가장 영예로운 문학상인 공쿠르 상을 수상한다. 이후 멈추지 않는 열정으로 『고통』, 『북중국의 연인』, 『얀 앙드레아 스테네르』, 『글쓰기』 등을 발표, 1995년 『이게 다예요』로 평생 40여 권의 작품들을 집필한 왕성한 경력에 마침표를 찍고 1996년 세상을 떠난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