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야 뒤로

일곱 살 때부터 글만 쓰면서 사는 것이 가능할까 생각하며 살아왔다. 지금도 생각하는 중.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