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원영 뒤로

하이텔 환타지 동호회 내 소모임 ‘데카메론 프로젝트’에서 활동했으며 현재 웹진 《거울》의 필진으로 활동 중이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