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혁 뒤로

2010년 단편소설 「체이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비블리온』 『P의 도시』 『체이서』, 소설집 『사자와의 이틀 밤』 등을 썼고 『라이팅 픽션』 『끌리는 이야기는 어떻게 쓰는가』 등을 번역했다. 대학에서 글쓰기와 소설 창작을 가르친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