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성용 뒤로

2004년 글을 시작해, 현재 십 년 넘게 공포 소설을 쓰고 있다. 주요 참여 작으로 「한국 공포문학 단편선 시리즈」, 『괴이, 서울』 등이 있으며, YAH 공모전 가작, 제7회 교보문고 스토리 공모전 단편 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