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섭 뒤로

범죄소설 쓰는 엔지니어.
2018년 장편 스릴러 소설 『짐승』을 출간했고 현재 영화화가 진행 중이다. 『어위크』, 『카페 홈즈에 가면?』, 『카페 홈즈의 마지막 사랑』, 『모두가 사라질 때』, 『괴이, 도시』, 『기기묘묘』 등 다양한 앤솔로지를 통해 단편을 발표했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