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순규 신순규 뒤로

세계 최초의 시각장애인 공인재무분석사(CFA). 미 월가의 세계적인 투자은행 브라운 브라더스 해리먼에서 일하는 하버드․MIT 출신의 애널리스트. 사실 이런 거창한 타이틀보다 누군가의 남편이자 아빠, 친구, 그리고 동료로서의 역할을 더 소중하게 생각하고 그렇게 살기 위해 노력하는 평범한 남자다.

1967년 서울에서 태어나 9년 동안 아름다운 세상과 사람들을 보며 살았으며, 아홉 살에 녹내장과 망막박리로 시력을 완전히 잃은 뒤로는 보는 대신 듣고 느끼고 경험하고 오랫동안 깊이 생각하면서 살았다. 어려서부터 어머니의 권유로 피아노를 배웠고, 열세 살에 떠난 미국 순회공연 중 오버브룩 맹학교의 초청을 받아 더 큰 세상을 ‘보기’ 위해 열다섯 살에 홀로 미국 유학을 떠났다.

그 뒤로 그의 삶은 변화의 연속이었다. 오버브룩 맹학교를 다니던 중 음악에 대한 역량이 모자란다고 스스로 판단하여 일반 고등학교로 진로를 바꾼 뒤 공부에 매진하기 시작했다. 하버드, 프린스턴, MIT, 펜실베이니아 등 세계적인 명문 대학에 동시 합격했고, 그중 하버드와 펜실베이니아 대학에서는 합격생 중에서도 톱에 속하는 각각 ‘전국 장학생(National Scholar)’과 ‘벤저민 프랭클린 장학생’에 뽑혔다. 하버드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했으며, MIT에서는 경영학과 조직학 박사 과정을 공부했다. 장애인에게 장벽이 있는 직업을 연구하다가 시각장애인 애널리스트에 대한 전례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내가 첫 성공사례 되자.”고 결심하고는 교수의 길을 포기한 뒤 투자은행 JP모건에 들어가 신용 애널리스트로 일하기 시작했다. 2003년에는 시각장애인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금융 분야의 최종 자격증’이라 불리는 CFA를 취득하였고, 현재까지 여러 나라의 대표적인 금융 기관들과 미국 재력가들이 투자고객으로서 찾는다는 브라운 브라더스 해리먼에서 증권 애널리스트로 일하고 있다. 또한 자신이 세상에서 받은 것들을 다시 돌려주는 삶을 실천하기 위해, 시각장애와 난독증 학생들에게 녹음교과서를 제작 제공하는 러닝 앨라이(Learning Ally) 이사, 플라잉 해피니스(Flying Happiness)와 미국 유학프로그램 등을 통해 한국 보육원에서 자란 아이들을 돕는 야나(YANA) 선교회의 이사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