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길버트 Elizabeth Gilbert 뒤로

발표하는 작품마다 대중과 평단의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전 세계 독자의 사랑을 받는 베스트셀러 작가 엘리자베스 길버트는 1969년 미국 코네티컷 출신으로 작은 크리스마스트리 농장을 경영하는 집안에서 태어났다. 뉴욕 대학에서 정치학을 전공하는 중 틈틈이 단편소설을 집필하며 작가의 꿈을 키우던 그녀는 졸업 후 수많은 지역을 여행하며 다양한 체험을 통해 소설가로서 기반을 닦았다.
단편소설을 모은 첫 작품집 『순례자들』로 ‘펜/헤밍웨이 문학상’ 최종 후보에 오르면서 이름을 알린 이래, 《GQ》 등 주요 잡지에서 기자로 일하며 재능을 선보이다가 2000년, 첫 장편소설 『스턴맨』을 발표, 그해 《뉴욕 타임스》의 주목할 만한 책에 선정되었다. 특히 2006년 발표한 에세이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는 30여 개 언어로 번역되고 1000만 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하는 등 각종 언론과 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았다. 이후 줄리아 로버츠 주연의 영화로 제작되어 흥행에 성공을 거둔 이 책은 엘리자베스 길버트의 이름을 《타임》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올렸다.
2013년 발표한 『모든 것의 이름으로』는 철저한 고증과 치밀한 인물 묘사, 강렬하고 우아한 문체를 통해 19세기의 뛰어난 여성 식물학자 앨마 휘태커의 일대기를 장대하게 그려 낸 대작 장편소설로 발표 즉시 “작가 경력 20년을 통틀어 가장 야심차고 상상력 넘치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베스트셀러 상위를 기록, 소설가로서 역량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관련도서
연령 20~80세 | 출간일 2018년 1월 5일
수상/추천 LA 타임스 외 4건
연령 15~80세 | 출간일 2018년 1월 5일
수상/추천 LA 타임스 외 4건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