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영 뒤로

성균관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영 번역과를 졸업하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리버보이』, 『빌리 엘리어트』, 『더 미러』, 『정복자 펠레』, 『길 위에서 하버드까지』, 『암컷은 언제나 옳다』, 『사랑에 빠진 단테』 등이 있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