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나스 하센 케미리 뒤로

1978년 12월 27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튀니지인 아버지와 스웨덴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스톡홀름과 파리에서 문학과 국제경제학을 공부했으며 뉴욕에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인턴을 하는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2003년에 발표한 『빨간 눈』이 이듬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스웨덴에서 주목받는 작가로 급성장했다. 『빨간 눈』은 여러 나라 언어로 번역되었고 연극과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2006년 발표한 두 번째 장편소설 『몬테코어』는 케미리 작품 세계의 근간이 되는, 이민자의 혼란스러운 정체성을 다룬 작품으로 새로운 서사 기법을 통해 거칠면서도 세련된 감수성을 드러낸다. 작품 속 케미리 부자의 갈등은, 스웨덴 주류 사회와 이민자 사회의 충돌과 구성상 이중주를 이루며 작가의 정체성이 반영된 자전적 이야기이자 픽션으로서 더욱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이 작품은 스웨덴 이주자 문학의 대표작으로 평가받으며 P O 엔퀴스트 상을 수상했고 아우구스트 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미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10개국에서 출간되기도 했다.
케미리는 희곡 작가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첫 희곡 『침입』은 스웨덴에서 공연 기간 내내 전석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모았으며 프랑스, 독일, 영국, 노르웨이 등에 이어 2011년에는 한국에서도 공연되었다. 이후 발표한 『5×신(神)』과 『우리는 백 명』도 호평 속에 스웨덴 전역 및 유럽 일부 국가에서 상연되었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