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자 뒤로

1943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성신여대 국문과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고 1982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했다. 협성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및 동 대학교 총장을 역임했다. 『귀 안에 슬픈 말 있네』, 『나는 시선 밖의 일부이다』, 『울음소리 작아지다』, 『나무 고아원』, 『그녀는 믿는 버릇이 있다』등 다수의 시집 외 시 선집『닾고 싶은 곳』, 시론서『현대시에 나타난 기독교 사상의 상승적 해석』 등이 있다. 한성기문학상, 박두진문학상, 한국여성문학상을 수상했다.

관련도서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