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문 뒤로

1963년 경남 함양에서 태어나, 서울대 심리학과를 졸업했다. 1996년 「작가세계」 겨울호에 실린 장편소설 <겨우 존재하는 인간>으로 문단에 등단했으며, 1999년 12회 동서문학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달에 홀린 광대>, <겨우 존재하는 인간>, <꿈>,<검은 이야기 사슬>, <나를 두둔하는 악마에 대한 불온한 이야기>, <하품> 등이 있다. 옮긴 책으로 <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건다>, <페르마타>, <복스>, <돈 안 드는 마케팅>, <미스터 에버릿의 비밀>, <사랑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 <4의 규칙>, <인간들이 모르는 개들의 삶>, <카잔차키스의 천상의 두 나라>, <호박방>, <에보니 타워>, <젊은 사자들>, <물결을 스치며 바람을 스치며>, <존 싱어 사전트와 마담X의 추락> 등이 있다.

관련도서
정영문
출간일 2003년 3월 25일
독자 한마디